진흥원포커스

리뷰 네비게이션

본문내용

진흥원포커스

제목

'드론 예술' 전주 하늘을 나르샤

본문 내용

전주시가 국내최초로 드론 실내 군집비행 기술을 접목한 융복합 미디어아트 공연을 추진할 예정이어서 전국의 관심을 끌고 있다.

19일 전주시에 따르면 오는 7월 7일부터 14일까지 1주일 동안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드론기반 융합 넌버벌(비언어적) 미디어아트쇼 드론예술공연 ‘꽃심, 나르샤’를 공연한다.

이번 공연은 휴무일인 7월 9일을 제외하고, 평일 1회(19시)와 주말 2회(16시, 19시)로 진행된다.

공연시간은 매회 70분이다.

전주시와 (재)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 ㈜써티데이즈와 ㈜네온테크의 합작으로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드론예술공연인 ‘꽃심, 나르샤’는 지난 2017년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 주관으로 실시된 지역특화콘텐츠개발 정책지원사업에 선정되면서 첫 발을 내딛었다.

이후 시놉시스 및 시나리오 작업, 출연배우 섭외, 무대연출 콘텐츠 개발, ICT 기술융합 등 1년여에 걸친 관계자들의 각고의 노력 끝에 이번 공연을 통해 정식으로 관객들을 맞이하게 됐다.

특히, 이번 공연인 ‘꽃심, 나르샤’는 전주정신 ‘꽃심’을 이루는 4개의 정신인 대동·풍류·올곧음·창신을 담은 네 개의 옴니버스 구성과 전통예술에 홀로그램, 프로젝션 맵핑, 드론자율주행 군집비행 등 최첨단 기술을 융합한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선보인다.

이를 통해 관객들에게 전통과 문화, 현대적 예술과 첨단 미래 기술이 한데 어우러지는 환상적인 체험과 감동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먼저, ‘제1막, 사계’는 풍류를 소재로 전주의 사계절과 멋과 맛을 춤과 홀로그램의 인터렉션 퍼포먼스로 아름다운 분위기를 연출하며, ‘제2막 꽃신’은 새로운 것을 받아들이는 창신의 마음으로 꽃심을 뽐내는 드론 모델과 패션모델의 꽃심 런웨이로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어, ‘제3막 선비의 방’에서는 올곧은 선비정신을 카리스마 있는 거문고 솔로연주를 시작으로 드론과 함께하는 캘리그라피 퍼포먼스, 절도 있는 군무를 선보인다.

끝으로, ‘제4막 난장 서커스’는 서로를 여유롭게 품어주는 대동을 모티브로 삼아 신나는 음악과 스트리트 댄스, 동춘 서커스와의 화려한 볼거리로 관객들을 초대한다.

시는 이번 드론 예술공연이 전주의 유구한 문화와 전통을 드론 자율주행 군집비행 기술 등 미래형 첨단기술을 활용해 넌버벌(비언어적) 현대예술로 승화시킨 드론기반 미디어 아트쇼인 만큼, 향후 전주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지역특화 킬러콘텐츠로 부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세계 최초로 ‘드론축구’를 개발하고 보급하면서 드론기반 ICT융복합 레저스포츠 붐을 일으키며 4차산업 드론스포츠 메카도시 구축을 표방하고 있는 전주시가 이번 공연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드론산업 선도도시로서 입지를 확고히 다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전주시 신성장산업본부 관계자는 “맛과 멋의 고장 전주가 4차산업의 핵심인 드론을 품에 안고 첨단기술과 문화예술이 함께 숨쉬는 글로벌 도시로 도약하는 데 이번 드론예술공연이 하나의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 전북중앙신문(http://www.jjn.co.kr)

bae2604 | 조회 192 | 2018-06-22 09:25

첨부파일

  • 구글

리뷰 네비게이션

디자인구성요소

화면 맨 위로 이동

오른쪽 메뉴